‘노동자는 올빼미가 아니다’

[파견미술-현장미술] 유성기업 노동자들의 외침

판화가 이윤엽은 판화로 소통하고 판화로 이야기하는 작가다. 노동자투쟁 현장마다 이윤엽의 판화는 늘 함께한다. 어느 현장 어느 곳에서 요청이 와도...

힘내라 파견미술! 힘내라 포이동!

[파견미술-현장미술] 파견미술, 포이동 빈민운동과 만나다

2011년에 파견미술팀은 참 바쁜 한 해를 보냈다. 2012년에도 바빴다. 2013년에도 여전히 바빴고 2017년 지금도 바쁘다. 바쁘다는 건 ...

평화비행기, 제주강정 구럼비 안녕

[파견미술-현장미술] 2011년 ‘놀자놀자 강정놀자’ 평화비행기

2011년 9월 희망버스가 4차까지 진행되고 2007년부터 해군기지반대, 평화를 외치는 제주도 강정마을에서 평화비행기를 구성하기 시작했다. 9월...

4차 5차 희망버스, 새로운 연대운동의 시작

[파견미술-현장미술] 부산으로 떠나는 희망의 여정(6)

한진중공업으로 가는 희망버스는 이렇게 끝났지만 그다음 밀양으로, 울산으로, 대전으로, 강정으로 다양한 이름의 희망버스로 전국적인 연대를 이어갔다...

2차 3차 희망버스, 폭력과 맞짱 뜨다

[파견미술-현장미술] 부산으로 떠나는 희망의 여정(5)

2011년 6월 11일 1차 희망버스는 2차, 3차, 4차, 5차 그리고 2011년 11월 10일 크레인에 오른 지 309일 만에 김진숙이 지상...

깔깔깔 희망버스 영도의 밤은 감동!

[파견미술-현장미술] 부산으로 떠나는 희망의 여정(4)

희망버스와 촛불의 물결은 어느새 한진중공업 정문에 도착했고, 사측과 사측의 요청을 받은 경찰은 정문을 철문으로 막고 공장 벽은 경찰차로 빙 둘러...

“해고는 살인이다”

[파견미술-현장미술] 부산으로 떠나는 희망의 여정(2)

느지막한 시간에 도착한 우리는 한진중공업 노조 박성호의 안내로 조선소 안을 돌아보았다. 가족대책위가 있는 천막농성장과 85호 크레인이 보인다. ...

부산으로 떠나는 희망의 여정(1)…“사람이 우선이다”

[파견미술-현장미술] 강병재와 김진숙을 찾아 떠난 파견미술

2011년 3월, 전국의 노동자들은 거리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었다. 거제도에서는 전류가 흐르는 철탑 위에서 강병재가 목숨을 내걸고 있었고, 재능...

꽃마차는 달려간다[1]

[파견미술-현장미술] 대추리의 마지막 밤 그리고

대추리의 마지막 밤. 어두운 밤 대추리 황새울 벌판이 고요하다. 빈집들 사이로 모닥불이 보인다. 가까이 보니 모닥불이 아니다. 빈집에서 나온 폐...

청년 전태일, 엄마를 부탁해!

[파견미술-현장미술] 전태일 40주기 전시와 탄압, 계속된 실천들

작가들은 종이박스에 “청계천문화탄압성지!”라는 작품을 들고 계단과 인도와 차도에서 퍼포먼스를 진행한 뒤 시설관리공단 계단에 작품을 설치했다. 그...

GM대우자동차 비정규지회, 꿈꾸는 꽃 이불

[파견미술-현장미술] 비정규 노동자와 예술인의 연대

2009년 용산참사 현장 실천을 계기로 결성된 ‘파견미술팀’ 활동이 8년 동안 소복이 쌓였다. 용산참사, GM대우 비정규직 농성투쟁, 쌍용차 정...

김하경...안 되는 게 어딨니? 다 돼![52]

[리얼리스트 작가 선언](5) - 노동자가 만드는 문화

창원에 있는 전국금속노조 R지회가 ‘노조 설립 20주년 기념 - 가족과 함께 하는 투쟁문화제’를 열었다. 사회자는 마이크가 쩌렁쩌렁 울리는 목소...

황토집으로 떠난 글쟁이들[10]

[리얼리스트 작가 선언](4) - 작가들의 동맹을 외치는 시인 권혁소

절대로 잊지 말자는 주술을 걸듯 책꽂이에 꽂아두고 시를 썼다. 그리고 그 이름 아래 구속되어 있던 시들을 모아 두 권의 시집을 더 냈다. 그러는...

안재성, 불의의 세력과 사상에 대한 선전포고[9]

[리얼리스트 작가 선언](3) - '이현상 평전'을 펴낸 소설가 안재성

민족문학이라는 이름 아래 오만 잡다한 경향이 집합되어 있는 진보문학 진영과의 차별화입니다. 명백히 민주주의 문학운동의 복권이자 문학의 현실 참여...

공선옥, 배부른 자들의 토대를 뿌리부터 흔들 수 있는 문학[10]

[리얼리스트 작가 선언](2) - 현실을 외면하지 않음을 넘어서 진실의 속살 속으로

80년대 리얼리즘이 물리적 폭력 앞에서 저항한 문학이었다면 이제 이천년대의 리얼리즘은 부드럽고 노회한, 그래서 더 치명적인 폭력의 폭력성을 간파...

논설
사진
영상
카툰
판화
기획연재 전체목록

온라인 뉴스구독

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.